잘가라 김경숙

손에사정인 4 3972 7 0

jowi20170103115755_R_00_C_1.jpg 

 

 정씨는 휴식 시간에 기자들과 대화하다 이화여대에 딱 한 번밖에 가지 않았다는 ‘폭탄 발언’을 내놓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씨는 취재기자가 ‘대학 재학 과정에 학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라고 하자 다음과 같이 답했다. 

 

“2015년에 난 임신을 해서 학교를 못 갔다. 대학으로부터 F 학점을 받았다. 2016년에도 계속 못 나갔다. 그래서 엄마한테 자퇴를 요구했다. 하지만 엄마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2016년에 대학(이화여대)에 딱 한 번 가서 최경희 당시 총장과 유철균 교수를 만났다. 그 이후엔 전화통화도 만나지도 않았다. 그 때 내가 일찍 나오고 엄마가 조금 더 있다가 나왔다. 아웃(퇴출)될 거로 생각했는데 나중에 학점이 나와서 의아해했다.”

이화여대에 입학해 총 3학기를 다니는 동안 출석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총장과 교수를 만나기 위해 딱 한 번 학교에 갔다는 것이다. 

정씨의 2015년 1학년 1학기 학점이 0.11이. 7개 필수과목을 수강해 대부분 F 학점을 받았다. 이후 정 씨는 휴학해 지난해 복학한 정씨는 1학기에 학점 2.27점을 받았다. 이후 여름 계절학기에서 모두 4학점을 수강해 3.30점을 받았다. 입학 후 딴 한 번, 그것도 수업이 아니라 총장과 교수를 만나기 위해 학교에 갔는데 학점이 0.11→2.27→3.30점으로 수직 상승한 것이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네이버에 공유 텀블러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신고
4 Comments
comapr…  
수강신청은..?그것도 대신?
융베  
정유라 털면 터는대로 나오겠네
welife  
그런데 정유라 사진 중에 머리 크게 나온 사진하고, 저 사진이 있는데 동일 인물 맞나요??

제가 안면인식장애가 있는건지.. 입술두께도 많이 달라보이거든요..
내맴  
일개 학생이 자퇴를 하려고 하는데 총장이 만나 주나요?
뭐라고 해야되나 이대, 정말 친절한 대학이구나 ㅋㅋㅋ
제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